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맛집탐방

  • 시민기자
  • 맛집탐방
한국 사람들이 그렇게 좋아하는 삼겹살!
포천의 인기 삼겹살집을 찾아보자

시민기자 이정식

 

삼겹살은 한국 사람들이 정말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다. 특히 나이 먹은 중년 아저씨들에겐 거의 대부분의 열량을 섭취하게 하는 중요한 음식이라 들었다. 즉, 직장을 다니는 아저씨들은 퇴근 후 즐기는 소주 한 잔과 삼겹살로 필요한 열량 대부분을 섭취한다는 뜻이다. 얼마나 삼겹살을 좋아하는지 국내 생산분 만으로는 모자라 전 세계를 돌며 수입해 오고 있다.

다른 나라에선 거의 먹지 않는 삼겹살을 사가는 한국 사람들을 보면서 의아해 하는 외국인들이 많다고 한다. 물론 우리네 삼겹살 사랑은 역사적인 이유가 있다. 60~70년 경제적으로 어렵던 시절, 사람들은 고기를 먹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현실 때문에 고기에 한이 맺혔다. 그러던 1980년대 일본으로 수출길이 열리면서 우리나라 돼지의 등심과 안심같이 인기 있는 부위는 수출되어 나갔지만, 일본사람들이 거의 먹지 않던 지방 많은 삼겹살은 재고가 쌓이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축산업체들은 삼겹살을 국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게 되었고, 먹는 사람도 좋고, 파는 사람도 좋은 삼겹살의 시대가 열리게 되었다. 삼겹살의 매력은 뭐니 뭐니 해도 자르르 흐르는 돼지기름이다. 우린 그 기름에 김치나 야채를 함께 익혀 먹는 일에 아주 익숙하다. 어쩌면 가장 한국적이면서 가장 친숙한 고기가 바로 삼겹살인지 모른다.

그저 도축된 돼지고기를 사다 굽기만 하면 삼겹살 장사가 될 것 같지만 한국인 최애 아이템이기 때문에 분명 파는 사람들의 노하우가 있어야 영업이 잘 된다. 다 같아 보이는 삼겹살이지만 파는 사람에 따라 맛에 차이가 있고, 그 차이가 바로 영업 비결이 된다는 것이다. 포천에도 삼겹살을 팔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식당들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 포천동 대박식당

ⓒ시민기자 이정식

포천동 자원봉사센터 옆에 있는 대박식당은 삼겹살을 먹기 위해 예약을 하는 것도 쉽지 않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 곳이다. 낮엔 밥 손님이 몰리고, 밤에 삼겹살 손님이 바통터치하여 들어가는 곳이다. 대박식당의 삼겹살은 두툼하고, 신선한 선홍빛이 일품이다. 적당히 들어간 지방 때문에 김치를 올려 함께 구우면 우리가 다 아는 바로 그 익숙한 삼겹살 파티가 시작된다.

 

■ 소흘읍 은항아리 정육식당

ⓒ시민기자 이정식

예전에 포천에 살지 않는 지인이 소흘읍의 은항아리 식당에서 삼겹살을 먹어 본 적이 있냐고 물은 적이 있다. 아직 없다 했더니 꼭 한 번 가보라 권해 주었다. 포천 사람들보다 외지 사람들에게 더 인기가 많은 삼겹살집이라... 그래서 찾아가 본 이 식당의 삼겹살은 정말 맛이 훌륭했다. 워낙 손님들이 많다 보니 실내가 적은 규모가 아님에도 옆 사람과 대화하기 힘들 정도로 인기몰이를 한다. 고기 맛이 특이하다는 평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

 

■ 신읍동 이화랑맛있소

ⓒ시민기자 이정식

냉장이 아닌 냉동삼겹살도 특별히 끌리는 날이 있는 법인데 그럴 땐 이 집을 찾아간다. 호병천변에 있는 집으로 냉동삼겹살의 전형을 먹을 수 있다. 과거 유행하던 대패삼겹살이라는 아이템과 비슷한 얇은 삼겹살이 이 집의 특징이다. 두툼한 생 삼겹살과 달리 기름도 많지 않고, 짧은 시간에 익기 때문에 간편하다는 장점도 있다. 주로 젊은 층이 선호하는 냉동삼겹살도 저렴함 가격에 배불리 고기를 먹을 수 있게 해주는 고마운 아이템이라 하겠다.

 

■ 소흘읍 고기랑낙지랑

ⓒ시민기자 이정식

고기 맛이 다 거기서 거기 아니냐고 하지만 이 집에 가면 뭔가 다른 특별함을 느낄 수 있다. 뭐랄까 ‘고기에 뭘 가미했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고소함과 식감이 있다. 식당은 크지 않지만 늘 단골손님들로 북적이는 곳이다. 보통 삼겹살을 먹을 때 달랑 고기만 먹지 않고, 찌개나 국수 같은 서브 메뉴들도 먹게 되는데 여기에선 그런 서브 메뉴도 아주 맛나게 즐길 수 있다.

 

■ 포천동 매일가든

ⓒ시민기자 이정식

고깃집의 규모 면에선 포천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곳이 바로 매일가든이다. 그 넓은 홀은 매일 손님들로 가득하다. 고깃집의 전형인 곳으로 모임이 많고, 단체 손님이 많은 곳이다. 삼겹살만이 아니라 다른 부위들을 함께 먹는 세트 메뉴가 특히 인기가 높다. 요즘 사람들이 삼겹살에 항정살이나 갈매기살 같은 다른 부위들을 섞어 먹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 내촌면 가빈

ⓒ시민기자 이정식

내촌 사람들의 사랑을 많이 받는 고깃집이다. 신선한 생 삼겹살이 가장 인기가 높다. 이곳에서는 대낮부터 고기 굽는 냄새가 진동한다. 그만큼 이 집의 삼겹살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다. 칼집이 예쁘게 들어간 삼겹살은 마치 꽃잎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들고, 잘 익혀 먹으면 우리가 기대하는 바로 육즙 많은 삼겹살의 맛을 볼 수 있다.

 

■ 선단동 토방정육식당

ⓒ시민기자 이정식

선단동 체육센터 근처에 있는 이 집은 다른 삼겹살집들과 달리 패밀리 레스토랑을 연상케 하는 인테리어가 눈에 띄는 곳이다. 넓은 실내에 깔끔하고 정갈한 상차림이 특징이고, 고기 굽는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 시스템도 좋은 곳이다. 백반집처럼 깔끔한 반찬도 장점인데, 고기와 함께 먹는 커다란 버섯 역시 다양한 식감을 자랑하는 좋은 아이템이라 하겠다.

 

■ 선단동 철원생고기식당

ⓒ시민기자 이정식

얼마 전 지금의 장소로 이전한 고깃집으로 삼겹살은 물론이고, 한우가 유명한 곳이다. 선단동에서 오랜 시간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은 고깃집이기 때문에 근처에선 모르는 사람이 별로 없다. 이 집은 정육식당이라는 말처럼 신선하고, 두툼한 고기가 일품이다. 손님들이 서로 섞이지 않고, 따로 앉을 수 있는 실내도 참신한 배려라 하겠다.

이렇게 시민의 눈과 입맛으로 돌아다니며 먹어보고 찾아본 삼겹살 맛집! 포천의 많은 맛집 음식점들이 알려지기를 바라며, 오늘 저녁엔 맛있는 삼겹살과 함께 하루의 피곤함을 씻어 내보는 건 어떨까?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0명 / 평균 0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