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환경&교통

  • 시민기자
  • 환경&교통
87번 국도 확장공사의 마무리가 기다려지는 이유

ⓒ시민기자 이정식


포천을 가로 지르는 많은 도로 중에 아주 많이 이용되지만 상대적으로 중요성이 덜해 보이는 길이 있다. 바로 87번 국도가 그것이다. 2001년에 새로 신설된 비교적 나이 어린 이 국도는 철원과 포천을 잇는 도로로 총 연장이 80km에 불과한 짧은 국도이다. 하지만 이 길은 포천의 가장 중요한 도로 중에 하나인 43번 국도의 유일한 우회도로로 사실 도로 규모에 비하여 차량의 이용량이 엄청 많았던 국도이다. 중간 중간 지방도로와 중복되면서 연장되는 이 국도는 포천에 들어오면서, 특히 용정사거리에서부터 본격적으로 차량의 이용이 많은 도로이다.

이 길이 국도라고는 하지만 굴곡도 심하고 편도1차선의 비좁은 도로로 차량의 이용이 많은 용정사거리에서 가산까지의 구간에 대한 시민들의 확장 요구가 비등점에 이르렀었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아마도 십여 년 전부터 이 도로는 확장공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굉장히 공사가 더디게 진행되면서 거의 표류하는 것 같던 87번 국도는 이제 비로소 쭉 뻗은 국도의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평소에도 이 길을 자주 이용했었지만 최근 1년 사이에 무척이나 공사 진행이 빨라진 모습이었다. 그간 국도의 확장이나 신설은 기초자치단체의 소관이 아니라 국도관리사무소에서 관장하는 까닭에 공사가 지연된다고 해서 그 불편을 호소할 수 있는 방법이 마땅히 없었다. 지난 주말 꽤나 오랫동안 공사를 진행해 오던 터라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우연히 이 길을 갔다가 공사 진행이 많이 된 것을 보고 무척 고무가 되었다.

ⓒ시민기자 이정식


43번 국도는 평일이고 휴일이고 이미 도로의 기능을 상실한지 오래이다. 얼마나 막히는지 주변 지선들도 장난이 아니게 밀리게 된다. 그 여파가 그대로 선단동이나 송우리에 전달되어 해당 지역 주민들의 불편함이 이루 말할 수 없었다. 도로를 꽉 메운 차량과 끝도 없이 이어지는 차량 후미등의 빨간 물결을 보고 있노라면 절로 한숨이 나왔다. 지역 주민으로서 휴일에 나들이를 했다가 그나마 집에 빨리 가기 위해 종종 87번 국도를 이용했었다. 그래도 이 길로 가면 43번 선을 이용하는 것보다 나았지만 불편하기는 비슷했다.

그런데 이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87번 국도의 널찍한 변신은 무척이나 신나고 즐거운 일이다. 말 그대로 신작로 같은 이 도로를 타고 용정사거리까지 가노라면 그 드라이빙의 묘미가 남다르다. 물론 아직은 도로공사가 완공되지 않아서 군데군데 공사를 하고 있는 위험요소가 있긴 하지만 이 정도만으로도 정말 기쁘기 그지없다. 이제 이 도로의 확장이 완공되면 아마도 43번선의 훌륭한 우회도로가 될 것이다. 그래서인지 오늘 다녀온 87번국도 확장공사의 마무리가 더 기다려진다.

시민기자 이정식(jefflee2009@naver.com)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4명 / 평균 0.3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