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 시민기자
  • 생활정보
세상에서 가장 쉬운 뭇국 만들기

시민기자 한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요즘, 외식하기보단 집에서 음식을 해 먹는다. 요리를 좋아하지만 자주 하지 않는 나로선 코로나19가 만들어준 일상의 작은 변화다.

빠르게 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해 먹기 위해 달걀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과 채소볶음으로 하루하루를 연명하고 있던 찰나, 갑자기 국물음식이 먹고 싶어졌다. 냉장고를 열어보니 지난번에 사둔 무가 인사를 건넸다. 이제 나를 먹어줄 차례가 되지 않았냐며.


ⓒ시민기자 한결

단 한 번도 ‘무’를 사용해 요리해본 적이 없어 빠르게 검색을 해보았다. 그 결과 국물이 먹고 싶었던 내게 딱 맞는 무요리는 바로 ‘뭇국’이었다. 지친 몸을 이끌고 가장 빠르고 간편하게, 그리고 맛있는 뭇국을 만들 방법이 뭐가 있을까 고민했다. 문득 다시마와 멸치로 육수를 내는 대신 떡국 끓일 때 썼던 간편 북엇국을 사용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과는 대성공!


ⓒ시민기자 한결

*세상에서 가장 쉬운 뭇국(2인분)

-요리 시간: 15분
-준비물: 무 1/4, 간편 북엇국(10.5g) 3개, 다진 마늘 1스푼, 소금 약간, 참기름 약간, 물 750mL

재료는 간단하다. 냉장고에 잠들어있던 무 1/4과 간편 북엇국, 다진 마늘, 소금, 그리고 참기름이면 세상에서 가장 쉬운 뭇국을 만들 수 있다. 기호에 따라 파, 두부를 넣어 더 풍부한 뭇국을 만들 수도 있다. 나는 아주 간단하고 빠르게 만들기 위해 최소한의 재료만 넣었다.


ⓒ시민기자 한결

가장 먼저 도마 위에 무를 놓고 채 썬다. 두께는 0.5cm가 딱 적당하다. 너무 얇게 썰면 무를 볶다가 부서질 위험이 있다. 준비된 무를 다 썰었다면 냄비에 적당량의 참기름(들기름도 좋다)을 두르고 볶는다.


ⓒ시민기자 한결

무가 약간 투명해질 때까지 볶은 후 물 750mL를 넣는다. 센 불로 해놓고 물이 끓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간편 북엇국 3개를 넣는다. 그다음 소금 약간과 다진 마늘 한 스푼을 넣고 뚜껑을 덮는다. 무가 익을 때까지 끓는 동안 밥을 그릇에 푸고 반찬을 꺼내 밥상을 차린다. 조금 더 부지런을 떨자면 요리할 때 사용했던 도마와 칼, 접시 등을 설거지해 놓는다. 3분 정도 끓인 후 국물맛을 보고 조금 싱거우면 소금을 더 넣고 간이 딱 맞으면 국그릇에 옮겨 담아 맛있게 식사를 하면 된다.


ⓒ시민기자 한결

귀찮기도 하고 빨리 밥을 먹고 싶다는 생각에 육수를 간편 북엇국으로 대신했다. 조금 더 정성 들여 요리한다면 다시마와 멸치로 육수를 내서 만들어도 좋다. 여기에 더해 파와 두부까지 넣는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지친 하루를 보내고 뜨끈한 국물과 함께하는 저녁 식사를 하고 싶다면 시원한 ‘뭇국’ 만들기에 도전해보기 바란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1명 / 평균 5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