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 시민기자
  • 생활정보
빙수야~ 팥빙수야~ 싸랑해, 싸랑해!
빙수의 계절이 돌아왔다! 빙수열전


갑작스레 찾아온 한여름의 무더위! 아직 본격적인 여름철은 아니지만, 사람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이른 더위와 힘겨루기를 시작한다. 한 방에 더위를 날려 버릴 방법은 무엇일까? 아마도 먹거리가 아닐까?

그중에서도 단연 빙수를 손꼽을 수 있을 것이다. 얼음을 갈아 과일을 얹었을 뿐이지만 그 맛은 환상적이다. 게다가 더위를 잠시 잊게 해주니 여름철 국민 간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이즈음 카페에선 커피 대신 삼삼오오 모여 빙수를 먹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고, ‘빙수’로 유명한 전문점 앞에서는 무더위를 감수하며 길게 줄을 서 있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한다.

▲빙수의 고전 팥빙수ⓒ포천시 

요즘은 예전보다 빙수의 종류도 아주 다양하게 출시된다. 빙수라고 하면 으레 팥을 넣어 만든 팥빙수를 떠올리게 되는데 거기에 그치지 않고 더 많은 재료와 비법으로 다양한 맛을 선보이며 다채로운 모양과 이색적인 용기로 입맛뿐 아니라 사람들의 시선까지 사로잡는 마법 같은 빙수들을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렇게 각양각색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만들어진 다양한 빙수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스테디셀러인 팥빙수를 비롯하여 생과일을 주재료로 한 빙수, 차(茶)에다 빙수를 접목한 제품 그리고  이색적인 재료를 접목한 빙수들로 나누어 볼 수 있을 것이다.

▲과일빙수ⓒ포천시

팥빙수는 우유 빙수에서부터, 콩떡 빙수까지 특정 재료에 비중을 많이 둔 빙수를 찾아 볼수 있고, 과일 빙수는 기존 딸기 빙수부터 베리, 망고, 멜론, 아포가토 등을 주재료로 하는 빙수 등이 있다. 차(茶) 빙수는 주로 카페에서 많이 선보이고 있는데, 커피, 녹차 뿐 아니라 오미자, 밀크티 등을 접목한 빙수 등을 맛볼 수 있으며, 기타로는 곱게 간 얼음이 꼭 눈꽃처럼 보여 붙여진 눈꽃 빙수, 디저트의 완성이라고 불리는 케이크 빙수 등 골라 먹는 즐거움까지 거기에 오레오, 아이스크림 등이 접목된 빙수 등도 있다.

▲녹차빙수ⓒ포천시

요즘은 나만의 빙수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곳도 있다고 한다. 먹고 싶은 대로 토핑을 골라 만들어 먹는 DIY 빙수라고 하는데 사람들의 시선을 끌 만하다. 토핑 테이블에는 망고, 수박, 파인애플, 딸기 등 각종 과일류부터 견과류, 시리얼, 초콜릿 칩, 인절미, 벌집 꿀, 마시멜로, 홈 메이드 과일 소스, 콤포트 등을 갖춰놓고 고객의 취향에 맞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고 한다.

다양한 빙수를 골라 먹는 재미로 올 여름을 견뎌 보는 건 어떨까?

시민기자 함영미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1명 / 평균 5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