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역경제

  • 시민기자
  • 지역경제
뜨끈한 국물과 함께하는 칼국수 VS 짬뽕
포천의 맛앤멋 음식점

시민기자 이정식

추운 바람이 불고, 옷깃을 여미게 되는 계절이 되면 뜨끈한 국물 생각난다. 인류가 발명한 음식 중에 가장 널리 사랑받고 있다는 면 요리도 따뜻한 국물과 함께할 때 진정한 힐링 푸드가 된다. 쌀쌀한 겨울 뜨끈한 어떤 면 요리가 좋을까? 칼국수와 짬뽕? 포천에도 유명한 칼국수집이 많고 실력 있는 짬뽕집도 여럿 있다. 계절과 잘 어울리는 이 두 면 요리집을 찾아가는 길은 그 자체가 행복한 여정이다.

◆영중면 ‘항아리 손칼국수’


ⓒ시민기자 이정식

외국인들은 손칼국수 집 간판을 보면 기겁을 한단다. 어떻게 손을 음식에 넣느냐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안다.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 엄마손 칼국수에 엄마 손이 안 들어간다는 것을. 인식의 차이에서 생기는 아이러니일 것이다.

영중면 ‘항아리 손칼국수’는 여러 언론 매체를 통해 잘 알려진 모범음식점이다. 손칼국수는 기계로 면을 뽑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면 반죽을 칼로 잘라 만든다. 당연히 찰기나 쫀득함이 더하고 일정하지 않은 울퉁불퉁한 모양에서 정겨움도 느껴진다.

항아리에 담겨 나오는 칼국수는 해물 육수로 끓여 내 환상적이다. 입에 착착 감기는 면의 찰기와 은근하면서 진한 해물 육수의 조화는 이 추운 겨울 언 몸을 녹여주는 가장 확실하고 맛있는 레시피가 아닌가 한다.

*포천 맛앤멋 음식점 ‘항아리 손칼국수’
-포천시 영중면 성장로 22
- 031) 533-3432
- 매일 10:00~20:00(화요일 휴무)

◆군내면 ‘일품 손짜장 짬뽕’


ⓒ시민기자 이정식

이름은 중국요리이지만 밥 다음으로 많이 먹는 것이 바로 짜장면과 짬뽕이 아닐까? 짬뽕의 진짜 매력은 매콤하면서 구수한 국물이다. 일본에도 짬뽕이 있지만, 우리처럼 매운맛이 아닌 것을 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얼큰한 국물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 수 있다.

매콤하고 시원한 국물에 중국집 특유의 노란빛이 도는 면이 일품인 ‘일품 손짜장 짬뽕’의 짬뽕은 언제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이마에 송골송골 땀이 맺히고, 입에선 연신 ‘허~’하는 소리가 난다. 한 그릇 뚝딱하고 나면 대단한 보약이라도 먹은 것처럼 몸에서 열이 나고, 가뿐한 기분이 든다. 겨울 추위쯤은 별 것 아닌 것으로 만든다. 배만 든든한 것이 아니라 마음도 든든하게 만드는 신비한 음식이다.

*포천 맛앤멋 음식점 ‘일품 손짜장 짬뽕’
-포천시 군내면 반월산성로 440
- 031) 532-1489
- 매일 10:00~20:00(일요일 휴무)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4명 / 평균 5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