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획특집

  • 신바람 채널
  • 기획특집
포천구절초 이야기
포천에서 처음 발견된 포천 구절초는,

한탄강과 운악산 일대 암벽 지대에
생육하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 풀 입니다

개화기에 흔히 흰색 꽃과 분홍색 꽃을
함께 볼 수 있는데,


갓 피었을 때 꽃잎 색깔은 분홍색이지만 이후에
점점 흰색으로 변합니다.

척박한 지역에서도 잘 적응하기 때문에,
도로변등에 심기가 좋습니다.

야생 국화 중엔 꽃지름이 커서 꽃꽂이용으로 적합하고,
식용, 약용, 관상용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어요.

10월 7일, 야생화 명소 조성사업으로
산정호수 둘레길이
야생화 명소로 새 단장 했는데요

야생화 명소 조성사업은 국립수목원에서,
우리 꽃 야생화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고 지역에서 자생하는
야생화 군락의 명소화를 위한 사업입니다.

‘포천 구절초 정원’은 ‘포천’에서
처음 발견된 포천구절초의
자생지를 복원한 정원으로

종자의 생산과 채취를 할 수 있도록 조성 됐으며,
관광객이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공간으로 탄생됐지요.

종자의 생산과 채취를 할 수 있도록 조성 됐으며,
관광객이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공간으로 탄생됐지요.

포천구절초는 포천시를 상징하는 시화(市花)로
포천구절초 문양을
도시 경관 디자인에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포천시 농업기술센터는 포천구절초 증식 및 분양을 위해
모본 및 종자를 2018년부터 연간 10만주를 분양하고 있으며,
22만7천주를 분양했습니다.

가을 포천에선,
지금 포천에선,

포천 구절초
꽃향기 가득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1명 / 평균 5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