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관광

  • 시민기자
  • 문화&관광
“여기 오길 잘했지!” 산정호수 윈터페스타
2.9.까지, 별빛공원 달빛거리, 겨울 억새꽃 축제, 산정호수 썰매축제 등

시민기자 유예숙

산정호수 윈터페스타 현장을 찾았다. 주차장은 이미 만차요 임시주차장도 빼곡하다. 잠시 기다렸다가 나가는 차가 있어 겨우 한자리 세울 수 있었다. 놀이기구 타는 사람들의 함성이 크게 들리는 것이 휴일임을 알게 한다. 윈터페스타 아치에서 동물 탈을 쓴 인형이 귀여운 표정으로 반갑게 맞이한다. 우선 프리마켓을 구경하러 가본다. 구경할수록 사고 싶은 충동이 생겨 애써 외면하고 공원으로 발길을 돌린다.


ⓒ시민기자 유예숙

호숫가 공원의 갖가지 불빛 캐릭터가 우리를 맞이한다. 포천의 캐릭터인 오성과 한음을 비롯하여 목을 길게 빼고 기다리는 기린과 얼룩말, 농악 놀이 풍경과 개미와 베짱이, 백설공주 등 다양하다. 특히 ‘LOVE’ 불빛에서 길게 선 줄을 보니 기쁘다. 오래도록 선남선녀들의 핫한 장소가 되길 바란다. 크리스마스트리 앞에도 줄 선 사람들이 많다. 차례를 기다리며 가족을 사진에 담는 풍경에 마음 따듯해진다.


ⓒ시민기자 유예숙

다음은 레트로 감성이 묻어나는 청춘거리, 청춘 먹거리 장소다. 어른들은 옛 추억을 떠올리고 어린아이들은 호기심으로 모여드는 곳이다. 뽑기를 하기 위해 많은 사람이 순서를 기다리니 나도 줄서기 해본다. 드디어 내 차례다. 한사람에게 기회는 한 번뿐. 1등 상품이 뭔지 모르지만 망설임 끝에 하나 뽑았다. 용지 가득 빼곡한 조각 중 하나를 골라 떼어내 등수를 확인하니 4등. 과자 한 봉지와 쫀드기를 준다. 화덕을 가운데 놓고 둘러앉아 도란도란 이야기하며 쫀드기 구워 먹는 풍경이 정겹다. 서로 가진 것을 나누어 먹고 먹여주며 정이 든다.


ⓒ시민기자 유예숙

옆자리에는 어린아이들이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모여있다. 차례를 기다리며 눈이 빠져라 달고나를 내려다본다. 화덕에서 보글보글 끓어 오는 달고나 젓는 손길에 눈과 마음이 초집중이다. 언제 다 되느냐고 가져가도 되냐며 조바심 내는 아이들 마음이 느껴진다.


ⓒ시민기자 유예숙
약간의 간식으로 입다심했으니 즐기는 타임, 청춘 오락실이다. 그때 그 시절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기던 오락실, 오늘도 만석이다. 내 차례 올 것 같지 않아 눈으로만 즐기고 자리를 옮겨 청춘 의상실로 향한다. 추억의 의상을 입고 인증사진을 찍으면 선물을 준다고 한다. 서울에서 온 김성미 씨 커플을 모델 삼아 사진을 찍으니 전문 모델 뺨칠 정도다. 자세 좋고 표정 좋고 찍는 내내 즐거워 웃음 만발이다.


ⓒ시민기자 유예숙

청춘 사진관에서는 인생의 추억을 사진으로 남겨 준다. 사진 선물을 받는 방법은 ①산정호수에서 윈터페스타에서 인생 사진 찍고, ②카카오톡 산정호수 윈터페스타 친구 추가한 다음 ③ 윈터페스타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면 된다. 선착순으로 예쁜 사진 2장을 선물로 받는다. 나도 기회를 놓칠세라 재빨리 신청해서 예쁜 사진을 득템했다. 그야말로 인생 추억 사진이다.


ⓒ시민기자 유예숙

청춘 만화방에는 검정 고무신을 비롯하여 추억 속 동심의 세계로 빠지는 만화가 즐비하다. 뽑기로 받아 온 간식 먹으며 만화도 보고 휴식을 취하니 금상첨화다.

DJ 뮤직 박스에서는 음악으로도 추억여행 할 수 있다. 다양한 신청곡이 흘러나온다. 누구의 신청곡인지 알 수 없고 제목도 모르지만, 발걸음이 경쾌해진다. ‘좋은 날 좋은 너랑’ 글귀에 시선을 뺏기며 호숫가 별빛이 보이는 곳으로 발길을 돌려본다.


ⓒ시민기자 유예숙

어둠이 짙어진 시간 별빛 길을 걷다 보니 ‘빛나라 내 인생, 여긴 산정호수야’ 문구가 있는 겨울 속 억새 축제 장소다. 이곳에서 소원 종이에 새해 소망을 적어보며 추억을 만든다. 늘 바라고 소망하는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비는 글을 적어 간절한 마음 담아 달아본다.

별빛 길과 하트길을 지나, 호수 둘레길 한 바퀴를 산책하니 몸도 마음도 가뿐하다. 산정호수 별빛공원 달빛거리에서 느낀 감성 행복이다. 뉴트로 감성에 흠뻑 젖어 본 오늘, 추억의 한 페이지를 추가했다.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호수 둘레길에서 보았던 문구를 되뇌며 미소 짓는다.

“너와 나 오래도록 행복하자.”
“여기 오길 잘했지!”
“우리 지금 산정호수야”


ⓒ시민기자 유예숙

*2019 산정호수 윈터페스트 2019. 12. 20.~2020. 2. 9
- 산정호수 청춘야행, 별빛공원 달빛거리, 겨울 억새꽃 축제, 산정호수 썰매축제
- 문의 관광산업과 관광정책팀 ☎031)538-3370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10명 / 평균 5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