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시정뉴스
  • 보도자료
포천시 관인면 냉정리 마을,‘한탄강문화예술촌’탈바꿈
-경기도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 선정-

ⓒ포천시

포천시는 지난 4일 ‘2021년도 경기도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에 관인면 냉정리 마을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은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중첩 규제로 발전이 더뎌 인구가 유출되고 있는 접경지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시는 도비 15억 원, 시비 15억 원 등 총 30억 원을 확보해 관인면 냉정리 322-7번지 일원 약 6,620㎡ 부지를 관광과 문화예술이 조화를 이루는 ‘한탄강문화예술촌’으로 새롭게 꾸밀 예정이다.

시는 사업을 통해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상생하며 교류할 수 있도록 하고, 최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한탄강을 활용, 주변 관광지와 주상절리길을 연계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과거 양곡창고 및 마을 창고로 사용되던 폐창고 부지를 지역 특색에 맞게 전통 음식점, 민속 주점, 복합카페, 한탄강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조성해 지역주민의 소득 창출을 도모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한탄강 예술 전시시설, 예술가 생활공간 및 작업실을 만들어 재능 있는 청년 예술인들에게 제공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되었다.

시는 경기도와 함께 추후 도시재생․공간 활용 분야 전문가 현장 컨설팅을 통해 사업의 방향성과 전문성을 높이고, 지속 가능한 사업 추진을 위해 마을기업 설립, 주민역량 강화 교육 등을 진행해 주민이 직접 시설을 관리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사업을 통해 마을 주민의 삶이 개선되고, 청년 예술인 유입으로 지역에 큰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냉정리 마을이 ‘한탄강 문화예술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포천시 일자리경제과 지역공동체팀 ☎031)538-2285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0명 / 평균 0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