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신바람 뉴스

  • 신바람 채널
  • 신바람 뉴스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


경기도 포천시가 온실가스 발생의 주원인인 화석연료 투자를 지양하고
재생에너지 투자를 확대하고자 '탈석탄' 금고 지정에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포천시는 8일 충청남도가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하는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 개막행사에 참석해
탈석탄 금고를 선언했다.

시는 2024년 차기 시금고 운영 금융기관을 선정할 때 탈석탄 선언 여부 및
재생에너지 투자실적 등을 평가지표로 반영해 석탄발전 투자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금융권의 탈석탄 투자를 유도하기로 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포천시가 석탄 에너지 의존도를 낮추고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이뤄내 친환경 도시는 물론 친환경 지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가겠다"며 "15만 포천시민과 함께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포천시는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포천 국립수목원 등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숲과 물의 도시이지만
많은 양의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민간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해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0명 / 평균 0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