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지&교육

  • 시민기자
  • 복지&교육
지역의 소외된 어르신들을 위한 정성을 만들다.
시민기자 이정식

포천 나눔의집 돌봄센터에서는 지역의 소외 계층 어르신들을 위한 '맛있는 나눔, 풍성한 추석' 행사를 지난 9월 28일부터 29일까지 개성인삼농협 구내식당에서 진행했다.

올 추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생활방역 때문에 더욱 힘들고 외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역의 어르신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 돌봄센터에서는 명절음식을 직접 만들고, 전달하는 행사를 기획한 것이다.

9월 28일은 하루 종일 개성인삼농협 한송정봉사단과 함께 삼색꼬지전, 동그랑땡, 동태전을 만들었는데 이른 아침부터 봉사자들은 분주하게 움직였다. 명절음식은 손이 많이 가기 마련인데 대량으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여간 번거롭고, 힘든 일이 아니었다. 그렇지만 이 선물을 받고 즐거워 할 어르신들을 생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참여할 수 있었다.

9월 29일에는 이렇게 정성을 다해 만든 모둠전을 비롯하여 송편, 바나나, 구운 김, 잡채로 만든 선물세트 400개를 지역의 소외된 어르신들에게 전달했다.

이번 행사는 나눔의 집 돌봄센터뿐 아니라 개성인삼농협과 선디자인, 포천푸드뱅크 등의 후원도 있었다. 개성인삼농협 김선화 상무는 이번 전 만들기 행사에 참여하는 것 자체가 기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지역의 소외계층 어르신들 위해 참여할 수 있는 ‘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를 준비한 돌봄센터 관계자도 늘 참여해 주는 후원자 여러분과 자원봉사자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도움과 나눔의 손길을 모아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 활동을 활발히 지속할 것이라 말했다.

 
▲ 명절 음식을 만드는 모습  ⓒ 시민기자 이정식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0명 / 평균 0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